경조비 지급 일방적 중단


철도공사가 1월부터 경조비 지급을 일방적으로 중단했다. 철도공사는 사내 통신망을 통한 접수도 차단했다. 철도공사는 ‘정부의 예산편성지침을 위반해 경조비를 지급하면 경영실적 평가에 불이익을 받는다’며 지급중단의 근거를 밝혔다. 공사는 사내근로복지기금을 출연해 경조비를 지급할 예정이다. 그러나 철도공사가 출연할 예정인 사내복지기금이 1백억원정도에 불과해 특단의 대책이 없는 한 한해 50억 규모인 경조비를 충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다.

 

안전수송격려금 폐지 공문

철도공사는 2월 19일 공문을 통해 수십 년간 이어온 ‘명절 안전수송 격려금을 폐지한다’고 밝혔다. 폐지사유도 터무니없다. 철도공사는 ‘급여인상, 명절 상여금 지급 등 실질임금이 상승해 안전수송격려금 지급의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또 ‘안전수송격려금을 받을 경우 부도덕한 집단으로 매도될 우려가 있다’는 지적까지 했다.

소식을 접한 직원들은 ‘2년 동안 임금이 동결되었는데 실질임금이 상승했다는 공사의 주장은 터무니없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또 ‘안전수송격려금은 명절날 고향을 찾지 못하고 일해야 하는 철도직원의 사기진작을 위한 것으로 부도적한 집단이란 것을 말도 안 된다’고 일축했다. 특히 ‘사회적 질타를 받아야 한다면 허준영사장이 국회의원에게 돌린 곶감이지 안전수송 격려금이 아니다’며 일침을 가했다.

 


건강검진비용 7만5천원 타 공사 1/4 수준

철도공사의 복지수준은 한마디로 엉망이다. 타 공기업과 비교하기조차 부끄러울 정도다. 철도공사의 선택적 복지제도는 55만원으로 타 기관의 40~56%수준에 불과하다. 그나마 철도공사는 3년째 동결했다. 또 인건비 대비 복리후생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2.1%로 타기관 평균 5%에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여기에 건강검진비용은 1인당 7만 5천원에 불과하다. 2005년에 책정된 금액이지만 5년이 지나도록 단 한 푼도 인상되지 않았다. 특히 37세 이상만 건강진단 지원대상이다. 반면 서울지하철이 34만원이고 도시철도가 35만원이나 된다.

철도노조는 “철도공사의 복지수준은 공기업 최하위여서 정부의 복지축소 기준조차 해당하지 않는다”며 “안전수송격려금은 임금의 성격으로 일방적으로 지급을 중단할 경우 임금체불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한편 허준영사장 취임이후 철도공사의 일방적 복지축소가 강도 높게 진행 중이다. 철도공사는 직영식당 폐쇄를 비롯해 직원승차증을 축소하거나 폐지했다. 또 업무용전철승차증은 철도공사 구간만 사용케 하고 올해부터는 명절 특식제공도 거부했다.

특히 철도공사는 단체교섭을 하면서도 직원복지조항의 대폭축소를 고집하고 있어 직원들의 원망을 사고 있다.
Posted by 서기지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